테라 권도형 미국 인도될 듯… 업계엔 호재 > 뉴스/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이슈

암호화폐 테라 권도형 미국 인도될 듯… 업계엔 호재

페이지 정보

본문


지난 5월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 권도형(32) 테라폼랩스 대표가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 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월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 권도형(32) 테라폼랩스 대표가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 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테라-루나 사태를 일으킨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가 미국으로 인도될 것으로 보인다.

7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 몬테네그로 법무부가 권 씨를 한국이 아닌 미국으로 보내 형사 고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안드레이 밀로비치 법무장관이 이미 지난달 몬테네그로 주재 미국 대사와의 비공개 논의에서 권 씨를 미국으로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가상자산 업계는 업계 악동인 권 대표의 미국 인도가 암호화폐 시장에 호재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권 대표에 대한 형사처벌이 테라-루나 사태를 정리하는 데 결정적인 만큼, 시장의 장기 악재를 덜어내는 효과를 가진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암호화폐의 상승세도 비슷한 악재들을 해결한 효과로 보는 시작도 있다.

지난달 5일 FTX 파산 사태를 일으킨 뱅크먼 프리드 FTX 창업자가 최근 110년 형을 선고 받아 사태가 마무리됐다. 사기, 횡령, 범죄 음모 등 7가지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선고를 받았다.

이어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가 바이낸스 CEO에서 물러나고 모두 43억 달러(약 5조 5000억 원) 상당의 벌금을 무는 것으로 미국 사법 당국과 합의가 이뤄졌다.

권 대표에 대한 형사처벌에 속도가 붙으면, 암호화폐 업계의 주요 사법 리스크가 모두 정리되는 셈이다.

출처 : 비온미디어(https://www.bonmedia.kr) 

추천1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아이엠머니